부친유지 따라 의령 자굴산 새내기 대학생에 1억 장학금 내놔
부친유지 따라 의령 자굴산 새내기 대학생에 1억 장학금 내놔
  • 경남연합신문
  • 승인 2020.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은 배워야 하고 배운 자는 주변 사람과 더불어 살아야 한다’
재 중국 사업가 김종성 대표이사, 대학 신입생 전원에게 인당 200만 원씩

 

의령군 출신의 한 재중국 사업가가 자신의 고향 초등학교 출신 새내기 대학생 전원에게 거액의 장학금을 지급하기로 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의령군 대의초등학교 총동창회(회장 김수환. 63. 33회 졸업)는 “중국 상하이 인근 지역에서 송마전자와 보생제화를 운영하고 있는 김종성 대표이사(61. 35회 졸업)가 이 학교 졸업생들 중 대학 입학생 전원에게 1인당 200만 원 씩 총 1억 원 규모의 ‘송곡(松谷,김 대표이사 부친의 아호)장학금’을 지급하기로 약정했다”고 밝혔다.

이 학교 졸업생 수가 매년 5~10명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지급 첫해인 올해 5명(76회 졸업생)을 시작으로 향후 10여 년간 이 학교 졸업생들이 송곡 장학금 수혜자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성적우수자에게 지급되는 일반 장학금과 달리 이 장학금은 동창회 의견에 따라 ‘인성을 갖춘 지역인재 양성’이라는 취지에서 대학 입학생 전원에게 지급되는 것이 특징”이라고 의령군청 김수진 동창회 사무국장이 말했다.

송곡 장학금은 매년 이 학교 총동창회 개최일(4월 넷째 주말)에 지급하기로 했지만 올해는 ‘코르나19’ 영향으로 동창회가 취소됨에 따라 5월 16일 대의초등학교(교장 김정란)강당에서 동창회 관계자와 해당 학생 5명 및 학부모들이 참석한 가운데 처음으로 장학금 1000만 원 수여식이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서 김수환 동창회장(전 청주교대 총장)은 “여러분들도 장학금의 취지를 잘 이해해서 이다음에 훌륭한 성인으로 성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처음으로 장학금을 받게 된 이 학교 졸업생 정동규(20. 76회 졸업. 경상대 국문학과 1년)군은 “동문 선배님으로부터 귀한 선물을 받게 돼서 기쁘다”면서 “자신도 훗날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인재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번 장학금 지급에 관여한 김상순(61. 35회 졸업. 송곡장학회 집행위원장)씨는 “김 대표이사와 같은 훌륭한 동문을 둔 것이 자랑스럽다”면서 “친구의 부친(김재규. 2012년 작고)은 우리가 어린 시절 만인의 아버지였다”면서 “부친의 유지를 실천하기 위해서 친구는 오래전부터 이런 계획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회사 일정 때문에 이날 장학금 전달식에 참석하지 못하는 김 대표이사는 “생전에 ‘사람은 배워야 하고 배운 자는 주변 사람과 더불어 살아야 한다’는 신념으로 7남매를 잘 키워주신 부친의 유지에 따랐을 뿐”이라며 애써 의미를 축소했다. 그러면서 김 대표이사는 “미국유학시절부터 기회가 된다면 자신을 키워 준 고향의 초등학교에 뭔가 보답해야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면서 “비록 자굴산 산골 아래에 위치한 시골학교 졸업생들이지만, 이런 기회를 통해서 후배들도 용기를 얻었으면 한다”고 했다.

자굴산 자락아래 자리 잡은 대의초등학교는 1931년 개교 이래 지난 90여 년 동안, 독립유공자, 대학총장, 법조인, 교수, 기업가, 청와대 비서관 등 수많은 인재를 배출해 왔으며, 70년대까지만 해도 학년 당 2학급 씩 총 500명이 넘는 전교생이 수학했으나, 지금은 여느 시골 초등학교와 같이 전교생 40여 명의 초미니 학교로 그 명맥을 겨우 유지 해오고 있다.

한편, 김 대표이사는 중국에서 기업을 운영하면서도 기회 있을 때마다 출신 초등학교 총동창회와 고향 경로잔치 등에 후원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김 사장은 한국대학과 중국 대학 간의 교환학생 교류협정, 인턴사업 등 대학생 국제화에도 적극협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부산대 중국 연구소 등에서 산학협력 교수로 활동하면서 중국진출 기업들의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 특히, 김 대표이사는 기업이 소재하고 있는 중국 강소성 쿤산시에서 지역 양로원 후원사업 등 지역사회발전에 공헌한 공로를 인정받아 중국 쿤산시 정부로부터 명예 시민증을 수여 받기도 했다.

김 대표이사의 저서로는 ‘몸으로 배우는 중국 비즈니스’와 ‘중국 비즈니스 인사이트’가 있으며, 2015년 초에는 sbs신년 특집프로에 소개되기도 했다.

김신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망경로305번길 3 2층 경남연합신문
  • 대표전화 : 762-7800
  • 팩스 : 763-7800
  • 광고국 : 761-5388
  • 편집국 : 753-5050
  • 관리국 : 759-1267
  • 구독신청 : 759-3350
  •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경남연합신문
  • 등록일 : 2017년 09월 14일
  • 등록번호 : 경남 아-02366
  • 창간 : 2017년 11월 01일
  • 발행인·편집인 : 대표이사 회장 김진수
  • 사장 : 서영철
  • 인쇄인 : 박장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수
  • 경남연합신문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경남연합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j7627800@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