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석 의원, 추미애 장관의 거짓말, 국민들은 제2의 조국을 더 이상 원하지 않는다.
윤영석 의원, 추미애 장관의 거짓말, 국민들은 제2의 조국을 더 이상 원하지 않는다.
  • 경남연합신문
  • 승인 2020.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영석 의원
▲ 윤영석 의원

윤역석 국회의원(양산갑)은 페이스 북을 통하여 추미애 장관의 아들 서모씨의 황제탈영의혹에 관련하여장관의 거짓말에 대하여 입장을 밝혔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 모 씨의 황제 탈영의혹이 커지고 있습니다. 보통 청년은 상상도 하지 못할 휴가를 추 장관 아들은 다녀왔습니다.

추 장관 아들은 카투사 군 복무 21개월간 58일을 휴가로 사용했고 그중 병가로 열흘을 사용한 뒤 9일을 더 연장했습니다.

심각한 문제는 추 장관 아들이 그 후에도 복귀하지 않고 또다시 휴가를 연장했는데 당시 민주당 대표였던 추 장관 보좌관이 휴가 연장을 요구했다는 의혹입니다.

뿐만 아니라 추 장관 아들의 병가는 의사 소견서, 진단 기록, 휴가 명령서 등의 서류가 하나도 없는 무단 휴가이자 사실상 탈영이라고 해도 할 말이 없을 것입니다.

군대는 모든 것이 명령에 의해 엄격한 군율이 집행되는 곳이며, 휴가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근거자료가 없는 병가는 있을 수 없으며, 탈영이라고 밖에는 볼 수 없습니다.

추 장관이 계속해서 이러한 사실을 부인하며 보좌관이 휴가 연장을 요구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자 신원식 의원이 녹취록까지 공개했습니다.

우리 아빠도 조국이면 좋겠다라는 말이 나온 지 1년여 만에 우리 엄마도 추미애면 좋겠다라는 청년들의 울분에 찬 탄식이 나오고 있습니다.

공정하고 정의로워야 할 법무부 장관에게서 이러한 잡음이 나오는 것은 현 정부의 내로남불 도덕적 해이가 치유할 수 없는 수준임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누가 소설을 쓰고 있는지는 곧 밝혀질 것입니다. 하루빨리 특임검사를 임명해서 명명백백히 수사해야 합니다. 2, 3의 조국 사태를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습니다.

류재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망경로305번길 3 2층 경남연합신문
  • 대표전화 : 762-7800
  • 팩스 : 763-7800
  • 광고국 : 761-5388
  • 편집국 : 753-5050
  • 관리국 : 759-1267
  • 구독신청 : 759-3350
  •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경남연합신문
  • 등록일 : 2017년 09월 14일
  • 등록번호 : 경남 아-02366
  • 창간 : 2017년 11월 01일
  • 발행인·편집인 : 대표이사 회장 김진수
  • 사장 : 서영철
  • 인쇄인 : 박장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수
  • 경남연합신문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경남연합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j7627800@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