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주식 프로그램으로 ‘개미’ 투자금 챙긴 사기단 구속
가짜 주식 프로그램으로 ‘개미’ 투자금 챙긴 사기단 구속
  • 경남연합신문
  • 승인 2021.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장 투자업체에 3883명 가입…가장 큰 피해액 19억원 투자

매수·매도 주문이 연동되지 않는 가짜 투자 프로그램을 이용해 개인 투자자를 상대로 사기를 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경찰청은 총책 A씨 등 51명을 검거해 이들 중 12명을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이들 일당은 지난 20177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위장 투자업체를 운영하면서 3883명을 가입시켜 투자금 726억원을 받아 부당하게 챙겨온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고위험 금융투자상품인 레버리지를 통해 적은 투자금으로 높은 이익을 얻을 수 있다고 투자자들을 유인했다.

투자자가 증거금을 입금하면 매수·매도 주문이 되지 않는 가짜 프로그램에 허위로 투자금을 등록해 주식 거래가 가능한 것처럼 속였다.

주가 상승으로 수익이 생긴 투자자가 수익금 출금을 요구하면 프로그램 접속을 차단했다.

주가가 하락하면 남은 투자금을 반환해주기도 했다. 투자자는 이를 자신의 투자 판단에 따른 손실로 인식했다.

투자자들은 적게는 수백만원에서 많게는 수억원을 투자했으나 일부만 돌려받거나 아예 돌려받지 못했다.

가장 큰 피해를 본 투자자는 19억원을 모두 잃은 것으로 드러났다.

챙긴 투자금 일부는 위장 투자업체를 운영하기 위한 인건비와 유지비 등에 쓰였다.

경찰은 2차례에 걸쳐 현금과 귀금속, 차명 부동산, 골프장 회원권 등 182000만원 상당의 불법 이익을 추징보전 했다.

경찰은 이들이 주식 관련 커뮤니티와 사이트 등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해 투자자에게 개별 연락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은 개별적으로 주식 투자를 권유하는 전화는 불법으로 얻은 개인정보를 활용한 투자 사기일 가능성이 높다무인가 투자업체가 의심되는 경우 금융소비자정보포털에서 회사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창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망경로305번길 3 2층 경남연합신문
  • 대표전화 : 762-7800
  • 팩스 : 763-7800
  • 광고국 : 761-5388
  • 편집국 : 753-5050
  • 관리국 : 759-1267
  • 구독신청 : 759-3350
  •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경남연합신문
  • 등록일 : 2017년 09월 14일
  • 등록번호 : 경남 아-02366
  • 창간 : 2017년 11월 01일
  • 발행인·편집인 : 대표이사 회장 김진수
  • 사장 : 서영철
  • 인쇄인 : 박장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수
  • 경남연합신문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경남연합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j7627800@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