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절친’ 추신수-이대호 동기생
‘30년 절친’ 추신수-이대호 동기생
  • 경남연합신문
  • 승인 2021.0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SG 추신수, 동갑내기 롯데 이대호와 첫 맞대결 추진

수영초 시절부터 함께 야구 선수를 향한 꿈을 키웠던 1982년생 동갑내기 추신수(SSG 랜더스)와 이대호(롯데 자이언츠)KBO리그에서 첫 맞대결을 펼친다.

SSG와 롯데는 2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시범경기를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발표했다.

추신수는 SSG2번 지명타자, 이대호는 롯데의 4번 지명타자로 나란히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초등학교 3학년 때 함께 야구를 시작한 추신수와 이대호는 중학교부터는 다른 학교로 진학했다.

추신수는 부산중과 부산고를 거쳤고, 이대호는 대동중과 경남고로 진학하면서 라이벌 구도를 형성했다.

학창 시절 투·타에 모두 능했던 두 선수는 투수와 타자를 바꿔가며 대결을 펼쳤다.

같은 유니폼을 입고 뛴 기억도 많다. 우승을 이끈 2000년 캐나다 에드먼턴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가 대표적이다.

성인이 된 뒤에도 2009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함께 출전했다.

하지만 같은 리그에서 뛰는 모습은 보기 어려웠다. 추신수가 부산고 졸업 후 미국으로 건너갔지만, 이대호는 롯데에 입단해 팀의 간판타자가 됐다.

같은 리그에 몸담았던 것은 이대호가 2016년 미국프로야구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1년간 뛰면서 짧게 재회한 것이 고작이었다.

하지만 올 시즌을 앞두고 SSG가 추신수를 영입하면서 둘은 20년 만에 국내 무대에서 친구이자, 경쟁자로 다시 만났다.

두 선수는 이날 경기 전 훈련에서 만나 반갑게 인사하고 포옹도 하며 서로의 안부를 물었다.

추신수는 경기를 앞두고 특별한 건 없다. 미국에서도 종종 있었던 일이고, 친구를 만나 반갑고 좋을 뿐이다라고 웃었다.

추신수는 롯데 연고지인 부산 출신으로, 외삼촌인 박정태가 1991년부터 14년간 롯데에서 활약했다.

미국에서 뛸 때도 “KBO리그로 온다면 롯데에서 뛰고 싶다는 이야기를 했던 그는 특별한 기억이 있는 사직구장 방문에 대해 예전에 국가대표팀(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했을 때 여기서 경기를 했었는데 그 후 리모델링을 여러 번 한 것 같다. 많이 좋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대호는 오늘 경기 전 ()신수와 만나 안부를 묻고, 얼굴 보니 기분 좋다는 얘길 했다신수와는 프로선수가 되고 나서 국가대표를 제외하고는 함께 뛴 적이 없었기 때문에 처음 미국에 건너가 메이저리그에서 뛰었을 때도 기분이 묘했다. 시간이 흘러 이렇게 한국에서 한 경기장에서 야구 경기를 하니 기분이 색다르다고 말했다.

김성우 지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망경로305번길 3 2층 경남연합신문
  • 대표전화 : 762-7800
  • 팩스 : 763-7800
  • 광고국 : 761-5388
  • 편집국 : 753-5050
  • 관리국 : 759-1267
  • 구독신청 : 759-3350
  •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경남연합신문
  • 등록일 : 2017년 09월 14일
  • 등록번호 : 경남 아-02366
  • 창간 : 2017년 11월 01일
  • 발행인·편집인 : 대표이사 회장 김진수
  • 사장 : 서영철
  • 인쇄인 : 박장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수
  • 경남연합신문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경남연합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j7627800@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