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 ‘신포숲’ 국가 산림문화자산 지정
의령 ‘신포숲’ 국가 산림문화자산 지정
  • 경남진주신문
  • 승인 2019.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쪽을 가려야 좋다’는 풍수설에 따라 조성,
마을과 역사를 함께 해 온 지역의 대표적 문화공간

 

 

경남 의령군(군수 이선두)은 칠곡면에 소재한 신포숲이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됐다고 3일 밝혔다.

산림청 심사를 거쳐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된 ‘의령 신포숲’은 칠곡면 신포리에 위치한 3,700평 규모로 수백 년 된 소나무와 참나무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신포 숲은 오래 전부터 마을 당산제를 지내던 곳으로 ‘동쪽을 가려야 좋다’는 풍수설에 따라 조성된 마을 비보림이다. 숲에는 표피가 회갈색과 상부는 황적색인 곡(曲)이 좋은 소나무 군락과 중간중간 오래된 참나무 등으로 구성되어 아름다운 경관을 연출하고 있다. 과거에는 학생들의 소풍 장소로 유명하였으며, 지금은 지역 문화동아리 활동과 탐방객의 휴식처로 사랑받고 있다.

군에서는 신포숲에 안내판을 설치하고 주변에 경관작물을 식재하는 등 신포숲 명소화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주민들의 신포숲에 대한 사랑과 주변정비와 보전·관리에 최선을 다해 온 결과 국가 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신포숲이 더욱 가치 있는 문화자산이 되도록 체계적인 관리와 더불어 지역 문화 활동 지원과 탐방객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국가산림문화자산은 2014년부터 제도가 시행되어 산림생태·경관·문화적으로 보존 가치가 높은 유·무형의 자산을 대상으로 전국적으로 총 41건이 지정·보존되고 있다.

김도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망경로305번길 3 2층 경남연합신문
  • 대표전화 : 762-7800
  • 팩스 : 763-7800
  • 광고국 : 761-5388
  • 편집국 : 753-5050
  • 관리국 : 759-1267
  • 구독신청 : 759-3350
  •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경남연합신문
  • 등록일 : 2017년 09월 14일
  • 등록번호 : 경남 다-01530
  • 창간 : 2017년 11월 01일
  • 발행인·편집인 : 대표이사 회장 김진수
  • 사장 : 서영철
  • 인쇄인 : 조규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수
  • 경남연합신문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경남연합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j7627800@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