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천(野泉)
야 천(野泉)
  • 경남연합신문
  • 승인 2019.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인 하영갑

 

잎 새 끝 맺힌 이슬 미물(微物)의 생명수요

바위 끝에 걸린 빗물 초목의 핏줄이며

땅 속에서 솟은 물 만물의 숨결이라

이 물 모인 그 자리가 생명의 발원지

이 곳이 마르지 않는 샘 야천이 아니던가.

하늘 안은 작은 샘

천연의 희망이 용트림 하고

미식동인(微植動人)이 갈망하는

삶의 원천인 야천(野泉)!

귀천불문(貴賤不問)의 숨(命)들이

자유롭게 들리고 지나며

기고 헤고 빨고 마신다.

이 거룩한 대업(大業)을

해 달 구름 이고 온 몸에 새긴 채

많고 많은 비웃음과 핀잔조차 덮어 두고

양손 벌려 보듬은 임의 깊고 넓은 품이

온 생명의 희망되어 영원히 빛나도록

그대의 영광된 나날과 안녕을 소원한다.

2006년 “문학21” 신인상, 시인등단, 한국수필가협회원, 경남문인협회원, 현 시림문학회 회장, 시 · 산문집 : " 진정한 사랑 앞엔 눈을 뜰 수 없기에 ", 이학박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망경로305번길 3 2층 경남연합신문
  • 대표전화 : 762-7800
  • 팩스 : 763-7800
  • 광고국 : 761-5388
  • 편집국 : 753-5050
  • 관리국 : 759-1267
  • 구독신청 : 759-3350
  •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경남연합신문
  • 등록일 : 2017년 09월 14일
  • 등록번호 : 경남 다-01530
  • 창간 : 2017년 11월 01일
  • 발행인·편집인 : 대표이사 회장 김진수
  • 사장 : 서영철
  • 인쇄인 : 조규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수
  • 경남연합신문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경남연합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j7627800@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