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명석자웅석(鳴石雌雄石)
진주 명석자웅석(鳴石雌雄石)
  • 경남연합신문
  • 승인 2019.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돌은 형태가 남자의 성기와 여자의 족두리 모양을 닮았다 하여 자웅석이라 하며, ‘운돌’혹은 ‘명석(鳴石)이라고도 한다. 이 돌이 ‘운돌’이 된 사연은 다음과 같다. 고려 말에 왜구의 침입에 대비하여 진주성을 정비하였다. 이때 공사에 동원된 광제암(廣濟庵)의 승려가 공사를 끝내고 절로 돌아가다 이곳에서 급히 굴러오는 돌 한 쌍을 만났다. 승려가 “영혼도 없는 돌이 어디를 가느냐”라고 묻자, 돌은 “진주성 공사에 고생하는 백성을 도와 성돌(城石)이 되려고 간다.”라고 하였다. 이에 승려가 “성은 이미 다 쌓았다.”라고 하자. 돌은 그 자리에 서서 크게 울며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이에 감복한 승려가 이 돌을 ’보국충석(報國忠石)이라 하여 아홉 번 합장배례(合掌拜禮)하고 떠났다 한다. 그 이후에도 이 돌은 나라에 큰 일이 있을 때마다 사흘 동안 크게 울었다고 한다.

원래 이 자웅석은 다산(多産)과 풍요(豊饒)를 빌던 선돌이었다.

그러나 세월이 흐르면서 사람들의 현실적 고통을 덜어주고 안녕을 가져다 주는 역할로 바뀌었다. 그리하여 이 운돌 이야기가 만들어졌다고 할 수 있다. 그런 점에서 이 자웅석은 세월의 흐름에 따라 민간의 숭배 대상도 그 기능이 변화되어 간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좋은 자료라고 할 수 있다. 지금도 이곳 사람들은 해마다 음력 3월 3일이 되면 자웅석 앞에서 나라와 마을의 안녕과 풍년을 기원하는 동제(洞祭)를 거행하고 있으며, 경상남도 민속자료 제12호로 지정되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망경로305번길 3 2층 경남연합신문
  • 대표전화 : 762-7800
  • 팩스 : 763-7800
  • 광고국 : 761-5388
  • 편집국 : 753-5050
  • 관리국 : 759-1267
  • 구독신청 : 759-3350
  •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경남연합신문
  • 등록일 : 2017년 09월 14일
  • 등록번호 : 경남 다-01530
  • 창간 : 2017년 11월 01일
  • 발행인·편집인 : 대표이사 회장 김진수
  • 사장 : 서영철
  • 인쇄인 : 조규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수
  • 경남연합신문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경남연합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j7627800@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