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소난골社에 드릴십 최종 인도
대우조선해양, 소난골社에 드릴십 최종 인도
  • 경남연합신문
  • 승인 2019.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7일 앙골라 국영석유회사인 소난골社가 발주한 드릴십 2호선에 대한 인도서명식과 명명식을 가졌다.

명명식에는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 소난골社 이사회 멤버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명명식 대모로 나선 앙골라 대통령 특별자문역인 알비나 아시스 아프리카노(Albina Assis Africano)여사는 이 드릴십을 ‘소난골 쿠엔겔라(SONANGOL QUENGUELA)’호로 명명했다. 이는 소난골 사명과 앙골라에서 처음으로 유전을 개발한 지역의 이름이 합쳐진 것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에 소난골社의 두 번째 드릴십을 최종 인도하면서 약 4800억 원 상당의 인도대금을 수령한다. 대규모 유동성을 확보하게 됐다는 평가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3년 소난골社로부터 드릴십 2척을 수주한 이후 6년 만에 최종 인도하면서 소난골 드릴십 프로젝트를 마무리하게 됐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그동안 어려움이 많았지만, 차질 없이 최종 인도를 완료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장기 미 인도 해양프로젝트에 대한 불확실성이 사라졌다”고 말했다.

오기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망경로305번길 3 2층 경남연합신문
  • 대표전화 : 762-7800
  • 팩스 : 763-7800
  • 광고국 : 761-5388
  • 편집국 : 753-5050
  • 관리국 : 759-1267
  • 구독신청 : 759-3350
  •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경남연합신문
  • 등록일 : 2017년 09월 14일
  • 등록번호 : 경남 다-01530
  • 창간 : 2017년 11월 01일
  • 발행인·편집인 : 대표이사 회장 김진수
  • 사장 : 서영철
  • 인쇄인 : 조규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수
  • 경남연합신문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경남연합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j7627800@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