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을선거구 모 예비후보 ‘비위 자료집’ 의혹
진주시 을선거구 모 예비후보 ‘비위 자료집’ 의혹
  • 경남연합신문
  • 승인 2020.0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장 재직 시절 교수회에서 직위해제를 요청했다는 것이 사실입니까”

“조국 백서가 있다는 사실은 들어봤지만 진주에서도 총장의 직위해제를 요청한 백서가 시중에 나돌고 있다는데 사실이냐”

진주시 을선거구 총선 미래통합당 예비후보들에 대한 경선을 앞둔 가운데 총장을 역임한 후보를 둘러싼 확인 전화가 모 일간지로 쇄도하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 5일 전국 최다·도내 최다 후보군으로 주목받던 제21대 총선 진주시 을선거구가 삼자 구도 미래통합당 경선으로 결정되면서 이 같은 사실 확인 전화 쇄도와 함께 유언비어까지 난무하고 있다.

이 같은 쇄도 전화에 대해 예비후보의 재직 대학 등 지역 정가에 문의를 거듭한 결과, 지난 2017년 11월 출간된 ‘국립경남과학기술대학교 제11·12대 교수회 백서’ 사본을 입수했다는 것이다.

교수회 백서에는 지난 2016년 5월 교권유린 저지와 학교 정상화를 위해 끊임없는 대화 시도와 6개월에 걸친 릴레이식 1인 시위 등으로 의견을 제시했지만 번번이 묵살돼 총장의 잘못을 바로잡고 대학의 발전을 이루기 위해 총장 직위해제를 요구했다는 백서 편찬의 배경이 설명돼 있다.

교수회는 “모 예비후보가 총장 취임 후 경남과기대는 질시와 반목으로 얼룩져 대학발전은 커녕 추락의 나락으로 떨어졌다”면서 “교수들을 편 가르기와 징계로 일관하는 등 불신임 투표자 120명 중 105명이 찬성해 87.5%의 교수들이 불신임해 여러 채널을 통해 의견을 제시했지만 묵살하고 핍박하며 ‘임의단체’라고 모는 등에 갈등과 반목을 유발했다”고 밝혔다.

이어 “불공정한 교수 승진 탈락, 교원의 부당 해고, 인사위원회의 동의 없는 신임교원 발령, 업무상 비리를 고발한 교원의 파면 등 철면피한 독선과 갈등을 자행했다”면서 “총장으로부터 징계를 받은 인사위원들이 재판에서 승소했는데도 사법부의 판결을 수용하지 않고 항소하는 등 대학의 발전을 저해했다”고 덧붙였다.

당시 백서를 편찬한 교수회와 총장퇴진추진위원회는 총장이 대학 운영과정에서 행한 전횡과 과오를 정리해 기록하며 총장의 잘못을 바로잡고 대학발전을 이루기 위해 배포한 사실이 입과 입으로 전해지면서 3년이 채 안된 현재 국회의원 출마 자격에 대한 논란으로 번지고 있는 모양새다.

이 소식을 접한 시민 김 모 씨는 “국립경남과학기술대학교 제11·12대 교수회 백서의 내용이 사실이라면 공직에 출마한 후보로서의 자질이 의심된다”면서 “독선과 아집으로 신임도 받지 못하고 행정을 전횡하며 퇴진까지 요구받은 대학의 수장이 무슨 자격으로 지역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 나설 수 있는지 의문이 든다며 작은 마을의 주민대표로 나설 수 있는 조건도 갖춰지지 않은 것 같다”고 비꼬았다는 것이다.

한편, 해당 예비후보는 반론을 통해 “개혁을 반대하는 일부 세력들이 모함을 한 것으로 일부 불이익을 받은 교수들이 문제 제기를 한 것”이라며 “교수회는 불신임 절차도 지키지 않았고 의결 정족수도 채우지 않아 부당하다”고 하여 논란이 있었다고 했다.

류재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망경로305번길 3 2층 경남연합신문
  • 대표전화 : 762-7800
  • 팩스 : 763-7800
  • 광고국 : 761-5388
  • 편집국 : 753-5050
  • 관리국 : 759-1267
  • 구독신청 : 759-3350
  •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경남연합신문
  • 등록일 : 2017년 09월 14일
  • 등록번호 : 경남 다-01530
  • 창간 : 2017년 11월 01일
  • 발행인·편집인 : 대표이사 회장 김진수
  • 사장 : 서영철
  • 인쇄인 : 조규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수
  • 경남연합신문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경남연합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j7627800@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