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흥원 임직원, 집중호우 피해농가 복구 도와
진흥원 임직원, 집중호우 피해농가 복구 도와
  • 한진란 기자
  • 승인 2011.08.11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한진란 기자] 최근 태풍과 집중호우 등으로 농어촌의 피해가 상당한 가운데 진흥원이 이들 피해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고경화) 임직원은 최근 충북 청원군 북이면 옥수리에 위치한 농가의 농작물 시설 피해 복구 작업에 참여<사진>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농작물 시설 피해 복구 작업에는 고경화 원장을 비롯, 약 40명의 직원이 함께 참여해 쓰레기 등 오물 제거 및 인삼밭 재배시설 복구를 도왔고 일부 직원들은 예정된 휴가 일정을 뒤로 미루고 복구 활동에 동참했다.

진흥원 관계자는 "섭씨 35℃가 넘는 폭염에도 불구하고 참여 임직원 모두가 힘을 보탠 결과 1만㎡의 인삼밭이 다시 경작될 수 있는 땅으로 변모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전했다.  

고경화 진흥원장은 “올해는 유난히 비가 잦아 전국의 수해 피해가 상당하다”며 “이번 복구 활동이 수해 피해를 입은 농가에 작은 힘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농민 우모 씨는 “피해를 입은 면적이 상당해 언제 오물을 치우고 다시 인삼밭을 복구해야 할지 막막했는데 진흥원 임직원 여러분의 도움으로 복구 작업을 단시일내에 끝내게 됐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