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 자회사 그린벳, 마미닥터와 업무협약
GC녹십자랩셀 자회사 그린벳, 마미닥터와 업무협약
  • 김은지 기자
  • 승인 2021.08.03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려동물 식품 연구개발ㆍ유통 협력…펫푸드 사업 교두보 마련
박대우(오른쪽) 그린벳 대표이사와 박상오 마미닥터 대표이사가 업무 협약식을 체결하고 있다.[사진=GC녹십자홀딩스]

반려동물 토탈 헬스케어 기업 그린벳(대표 박대우)은 지난 2일 마미닥터(대표 박상오)와 반려동물용 펫푸드 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반려동물용 식품 연구개발, 제조 및 유통을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그린벳은 GC녹십자랩셀의 자회사로 반려동물 분야의 토탈 헬스케어 실현을 목표로 지난 3월 설립됐다. 마미닥터는 국내 시장 점유율 1위의 유기농 펫푸드 생산전문업체로 주요 납품처는 내츄럴 코어, 풀무원 아미오, 인삼공사 등이 있다.

반려동물을 가족 구성원으로 여기는 펫팸(Pet+Family)족의 소비가 늘면서 반려동물용 프리미엄 건기식 수요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이에 따라 그린벳은 당뇨, 알러지, 비만 등의 처방식 및 기능성 사료와 같은 특수 사료 분야에서 마미닥터와 공동 개발은 물론 전문 유통까지 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박상오 마미닥터 대표는 “검진 사업을 필두로 동물 병원용 기능식 및 처방식 사업을 진출하고자 하는 그린벳과 협력을 통해 프리미엄 펫푸드 시장에서 새로운 패러다임을 이끌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대우 그린벳 대표는 “국내 1위 펫푸드 생산업체인 마미닥터와 협력을 통해 반려동물 펫푸드 사업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며 “반려동물의 건강한 삶을 통해 우리의 삶 또한 건강하고 행복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2017년 약 2조원 규모였던 국내 반려동물산업 시장은 2020년 3조원 규모로 성장했고 2027년까지 6조원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중 약 45%가 펫푸드 시장으로 2020년 기준 국내 펫푸드 시장은 약 1조3000억원 정도로 추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