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회 심평원장배 축구대회서 이대목동병원 우승
제10회 심평원장배 축구대회서 이대목동병원 우승
  • 민경지 기자
  • 승인 2011.06.13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민경지 기자] 제10회 심평원장배 보건의약기관 한마음축구대회<사진>에서 이대목동병원이 우승을 차지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강윤구)은 11일 대한의사협회, 대한약사회, 의료기관 및 제약회사 등 보건의약기관 16개 기관에서 약 700여명이 참가한 ‘제10회 심평원장배 보건의약기관 한마음축구대회’를 고려대학교 송추구장에서 개최했다.

이번대회에서는 어려운 환자를 돕기 위해 16개 기관의 자율적인 성금모금액 200만원을 가톨릭중앙의료원에 전달하는 행사도 이뤄졌다.

이번대회는 서울아산병원, 이대목동병원, 중앙대의료원, 심사평가원이 준결승전에 올랐으며, 결승전은 서울아산병원과 이대목동병원이 맞붙어 팽팽한 접전 끝 승부차기로 이대목동병원이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심평원은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동아제약을 이기고 준결승전에 올랐으나 이대목동병원에 패해 중앙대의료원과 함께 공동3위를 차지했다.

이날 심평원 강윤구 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참가한 기관별 입장과 환경은 다르지만 국민의 건강 증진이라는 같은 목표아래 그간 모든 기관의 노력에 힘입어 보건의약분야가 많은 발전을 했다”고 평가하며 “축구라는 운동이 혼자 할 수 없듯이 보건의약단체 모두가 한마음이 되어 국민의 건강증진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