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亞太시장개척단 1000만 달러 수출계약
하동군 亞太시장개척단 1000만 달러 수출계약
  • 경남연합신문
  • 승인 2019.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상기 군수를 단장으로 한 아·태시장개척단이 호주 700만 달러에 이어 베트남에서 300만 달러 수출계약을 체결하는 등 모두 1000만 달러(한화 약 112억 원)어치의 수출계약을 성사시켰다.

또한 호주 퍼스와 베트남 호치민·다낭 등 3곳에서 하동 농·특산물 판촉전을 열어 총3000만 원의 현장 판매실적도 올렸다.

하동군은 지난달 17일 새해 들어 첫 해외마케팅에 나선 아·태시장개척단이 뉴질랜드·호주·베트남 등 아·태 3국을 대상으로 관광시설 벤치마킹, 바이어 수출상담, 농·특산물 판촉전, 보육원 기부 등의 활동을 마무리하고 28일 귀국했다.

시장개척단은 먼저 지난 20일 호주 멜버른에서 현지 바이어업체와 배·새송이버섯·녹차·매실제품 등 300만 달러, 다음 날 퍼스에서 배·새송이버섯·녹차·매실제품·쌀 등 400만 달러어치의 농·특산물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이어 24일 베트남 호치민에서 열린 현지바이어 미팅에서 NH농협 하동군지부, 바이오베지 등 3자간에 딸기·배·새송이버섯·단감·녹차·매실제품 등 우수 농·특산물 300만 달러어치의 수출계약을 맺었다.

시장개척단은 또 호주 퍼스의 대형마트 린우드 수파 IGA, 베트남 호치민의 빈컴센터 빈마트, 다낭시의 빈컴플라자 빈마트 등 3곳에서 현지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동 농·특산물 판촉전을 벌였다.

3번의 판촉전에서는 시장개척단이 가져간 하동쌀, 배, 감말랭이, 매실엑기스, 딸기, 녹차류 등이 불티나게 팔려 총 3000만 원의 판매실적을 올렸다.

특히 배, 감말랭이, 딸기는 현지 소비자로부터 큰 인기를 모으면서 현장에서 완판하는 기록도 세웠다.

시장개척단은 수출 계약 및 농·특산물 판촉전 외에도 스윙번지·자유낙하체험·자전거점프·번지점프 등 액티비티 시설을 갖춘 뉴질랜드의 대표적인 관광시설인 아그로벤처스 어드벤처파크를 벤치마킹하고, 금오산 어드벤처레포츠단지 조성사업에 접목하기로 했다.

윤상기 군수는 “아·태시장에서 1000만 달러의 수출과 3000만 원의 현장 판매실적을 올린 것은 하동 농·특산물의 우수성이 해외에서도 입증된 것”이라며 “새해 첫 해외마케팅을 시작으로 올해 수출 목표 6000만 달러 달성을 위해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이석원 지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망경로305번길 3 2층 경남연합신문
  • 대표전화 : 762-7800
  • 팩스 : 763-7800
  • 광고국 : 761-5388
  • 편집국 : 753-5050
  • 관리국 : 759-1267
  • 구독신청 : 759-3350
  •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경남연합신문
  • 등록일 : 2017년 09월 14일
  • 등록번호 : 경남 다-01530
  • 창간 : 2017년 11월 01일
  • 발행인·편집인 : 대표이사 회장 김진수
  • 사장 : 서영철
  • 인쇄인 : 조규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수
  • 경남연합신문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경남연합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j7627800@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