壽테크· 老子건강학
壽테크· 老子건강학
  • 경남연합신문
  • 승인 2019.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세 건강 이정표

도덕경 제73장

勇於敢則殺, 勇於不敢則活. 此兩者, 或利或害. 天之所惡, 孰知基故? 是以聖人猶難之.

天之道, 不爭而善勝, 不言而善應, 不召耳自來, 繟然而善謨. 天網恢恢, 疎而不失.

용어감즉살, 용어불감즉활. 차양자, 혹리혹해. 천지소오, 숙지기고? 시이성인유난지.

천지도, 부쟁이선승, 불언이선응, 불소이자래, 천연이선모. 천망회회, 소이불실.

과격한 행동에 용감하면 자신을 죽음으로 몰아가게 되고 과격한 행동에 용감하지 않으면 자신을 위기에서도 살아나게 할 것이다. 이 두 가지는 어떤 선택을 하든 혹 이로울 수도 있겠지만 또는 해로울 수도 있을 것이다. 누군가를 하늘이 미워하므로 그를 해치거나 죽여야 한다고 주장한다면 하늘이 참으로 미워한다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있으며 누가 그 까닭을 알 수 있겠는가? 그런 것은 오히려 성인도 판단하기 어려우리라 여겨진다. 하늘, 즉 자연의 도리는 다투지 않고도 결과적으로 이기게 되고 말로써 요구하지 않아도 잘 응해주고 부르지 않아도 스스로 오며 느슨한 것처럼 보일지라도 잘 도모해 나가는 법이다. 하늘, 즉 자연의 그물은 그물코가 너르고 엉성한 것처럼 보이더라도 결코 빠뜨리거나 놓치는 일이 없다.

자애롭지 못한 사람에게 강력한 무력武力과 과감한 추진력이 있다면 자기 자신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 역시 죽이거나 해칠 우려가 높을 것이고 과격한 행동을 삼가고 신중에 신중을 기하는, 진정한 용기勇氣를 지닌 이라면 자신도, 남도 죽음으로 내모는 상충상극相沖相剋의 길이 아니라 다 같이 사는 상생상합相生相合의 길로 들어서게 될 것이다.

지금까지는 용감한 것을 미덕으로 여기며 수많은 무용담武勇談이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며 회자膾炙 되었지만 노자의 가르침을 감안한다면 용감勇敢함을 높이 살 게 아니라 용불감勇不敢을 더욱 중요시해야 할 것 같다.

‘손자병법孫子兵法’에서 전쟁에 있어서 최고의 수준으로 꼽는 것은 ‘전쟁을 하지 않고 이기는 것(不戰而勝)’이라 하였다. 전쟁에 임한 양측 모두 피아간에 엄청난 인명 손실과 재산 피해를 초래했다면 비록 승리했다 하더라도 그 승리의 의미는 상당 부분 퇴색 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래서 노자는 말한다. “다투지 않고 이기는 것이 자연의 도”라고. 우리 몸의 질병을 다스림에 있어서도 질병을 일으킨 세균이나 바이러스 또는 병든 세포들과 일일이 대항하여 몸을 전쟁터 삼아 싸우지 말고 태어날 때부터 줄곧 함께 동거同居해 온 몸 안의 만능 의사醫師, 즉 체내의 자연치유 능력으로 하여금 자연의 법칙에 근거해 순리적으로 병마病魔를 물리칠 수 있도록 조치하는 것이 백전백승百戰百勝의 묘법妙法이라 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망경로305번길 3 2층 경남연합신문
  • 대표전화 : 762-7800
  • 팩스 : 763-7800
  • 광고국 : 761-5388
  • 편집국 : 753-5050
  • 관리국 : 759-1267
  • 구독신청 : 759-3350
  •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경남연합신문
  • 등록일 : 2017년 09월 14일
  • 등록번호 : 경남 다-01530
  • 창간 : 2017년 11월 01일
  • 발행인·편집인 : 대표이사 회장 김진수
  • 사장 : 서영철
  • 인쇄인 : 조규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수
  • 경남연합신문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경남연합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j7627800@daum.net
ND소프트